뉴스종합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주남단 하늘길 관제권 정상화 동의해 놓고 시큰둥한 일본
박영순 의원, “항공 교통량 감소, 지금이 관제권 정상화 최적기”
기사입력  2020/10/16 [17:43]   진기환국장

 

 

 

 

              한-중, 코로나 19 불구 관제직통선 구축 예정대로 완료

한-일 양국이 제주남단 항공회랑 관제권을 7월 예정이던 도쿄올림픽 이전까지 우리나라로 일원화기로 타협안까지 도출했지만 일본 측이 코로나-19 펜더믹을 이유로 한국‧중국과의 3자 대면을 통한 논의를 이유로 지지부진한 모양새다.

 

국토교통위원회 박영순 의원은 16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제주남단 항공회랑 관제권 협상 진행 상황’를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와 중국은 올해 4월 인천-상해 구간의 음성통화시험을 완료하고, 관제 직통선을 이미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한중일 3국은 지난해 11월 캐나다 몬트리올 소재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이사회에서 고위급 회의와 실무워킹그룹 회의 진행 경과를 설명하고, ‘제주남단 항공회랑’ 관련 협상 경과를 보고했다.

 

이 자리에서 3국은 항공안전을 최우선 고려해야 함을 강조하며 ▲ 한-일 관제 중첩구간의 관제 일원화 ▲ 한-중 관제 직통선 설치 ▲ 중-일 노선 항로 복선화 등 개선 방안을 도쿄 올림픽 이전까지 추진하도록 잠정 타협안을 도출했다.

 

이 때문에 국토교통부 역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취임이 제주남단 항공회랑 협상에 미치는 영향을 묻는 박영순 의원의 질의에 “ICAO 이사회에 보고된 항공회랑 개선을 위한 잠정타협(안)에 대해 일본 측이 동의했기에,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박영순 의원은 “한중일 3국이 ‘제주남단 항공회랑 안전강화 방안’에 대해 도출된 잠정 타협안을 ICAO 사무총장에게 보고한 만큼 일본은 국제사회에서의 합의 이행 의무를 갖게 된다”고 강조했다.

 

박영순 의원은 이어 “3국이 함께 논의했던 한-중 관제직통선 구축을 이미 완료한 만큼 한-일 간 혼재된 제주남단 하늘길의 관제권 역시 조속히 찾아와야 한다” 면서, “코로나-19 펜더믹으로 한-일 양국간 항공 교통량이 큰폭으로 감소한 지금이 안전과 직결된 관제권을 정상화하는 최적기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남단 항공회랑은 우리나라 비행정보구역이지만 한중 수요 이전인 1983년, 당시 중국과 일본이 직항로를 개설하는 과정에서 중국이 우리나라의 관제에 반대해 제주남단 공해 상공에 중국과 일본이 관제하도록 만든 비정상적 구조의 항공 구역이다.

 

ⓒ (주)안전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