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공단, 전국 주유소 전기차 공공급속충전시설 설치 시범사업 추진
전국 주유소 총 60곳 대상 100킬로와트(kW)급 공공급속충전시설 설치
기사입력  2020/10/15 [17:47]   진기환국장

 

 

     전기차 공공급속충전시설 ( 한국환경공단 제공 )        ⓒ국토저널

 

               전기차 충전에 사용된 전력, 킬로와트시(kWh) 당 최대 50원 충전요금 지원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15일 전기차 이용자의 충전 접근성과 편의성 제고를 위해 10월부터 전국 주유소 중 60곳을 대상으로 전기차 공공급속충전시설 설치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설치되는 공공급속충전시설은 2020년 공공급속충전기 설치 물량 총 1,500대 중 100킬로와트(kW)급 충전기 60대이며, 단독충전, 동시충전(2대 동시충전), 집중충전(4대 동시충전) 방식의 충전시설을 함께 설치한다.

 

또한, 휠체어 이용자 등 교통약자를 고려해 충전 진행 화면과 충전 케이블 등의 위치가 조정된 교통약자 배려용 급속충전기를 우선 배치할 계획이다.

 

한국환경공단은 공공급속충전시설 운영관리 기관인 한국자동차환경협회와의 협의를 거쳐 충전시설을 설치한 주유소에는 전기차 충전에 사용된 전력의 킬로와트시(kWh) 당 최대 50원의 충전요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한국주유소협회, 한국석유유통협회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전국 주유소로 공공급속충전시설 설치대상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조강희 한국환경공단 기후대기본부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전국 모든 주유소에 충전기가 설치될 경우, 충전 여건이 대폭 개선되어 전기자동차에 대한 구매력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2025년까지 전기차 113만대를 보급을 목표로 하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주)안전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