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영혁신 없이 정부 보조금에 의존하는 철도공사 ... 적자 누적부채 16조,
박성민 의원, 코레일...고객만족도 조작, 성과급 부당지급
기사입력  2020/10/15 [17:40]   진기환국장

 

 박성민 의원 ( 국민의힘,  울산 중구 )     ©국토저널

 

                       철도관련 기업 낙하산 인사 절반 이상 임기 연장 및 승진 

 

국민의힘 박성민의원은 15일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국철도공사 손병석 사장을 상대로 정부 보조금에 의존하면서도 성과급을 많이 받기위해 고객만족도를 조작하고, 성과급을 부당지급하는 등 방만한 경영을 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조직과 사업전반의 경영혁신을 주문했다.

 

박성민 의원은 “지난 10년간 코레일은 자산이 1조 7000억 증가한데 반해 부채는 3조 7000억이 늘어 누적부채가 16조 3000억원에 달하고 있고, 코로나 사태까지 겹쳐 올해 영업손실이 1조 가량 발생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면서 “백억원대 매출을 올리는 역사 아이돌 랩핑 광고만으로는 막대한 부채를 탕감하기 어렵기 때문에 재무 개선을 위한 신산업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러한 방만 경영에도 철도개혁이 이루어지지지 못하는 것은 대표이사를 비롯한 상임·비상임이사 등의 임원진이 전문가가 아닌 현정부의 낙하산인사로 채워졌기 때문”이라면서 “철도개혁의 핵심은 철도경영의 내실화를 다지고 국민들께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성민 의원은 “낙하산 인사 14명 중 절반이 넘는 9명이 임기가 연장되거나 대표이사로 승진되었다”면서 “철도 개혁의 의지가 없는 낙하산 인사가 계속된다면 결국 남게되는 막대한 부채는 국민들의 몫이 될 것이라는 점을 명심하고, 특단의 대책으로 경영환경 개선이 아닌 개혁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 (주)안전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