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소민, 최정원 "나의 이름" 올가을 단 하나의 감성 멜로! 10월 14일 개봉 확정
감성 케미스트리 고스란히 담긴 <나의 이름> 티저 포스터 공개!
기사입력  2020/09/14 [10:44]   진기환 국장

[(주)안전환경일보=진기환 국장] 전소민, 최정원의 첫 연인 호흡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나의 이름>이 오는 10월 14일 개봉을 확정하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사로잡을 감성 멜로 <나의 이름>이 10월 14일 개봉을 확정하고, 따스한 감성의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나의 이름>은 자신만의 그림을 꿈꾸는 ‘리애’가 우연히 만난 무명 화가 ‘철우’와 함께 마지막 작품을 완성해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 멜로다.

영화 <나의 이름>은 전소민, 최정원의 감성적인 연기 변신과 더불어 첫 연인 호흡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전소민은 미처 못다한 자신의 꿈을 이루고 싶은 여자 ‘서리애’ 역을 맡았다,


MBC 드라마 [1%의 어떤 것], tvN 드라마 [톱스타 유백이] 등을 통해 다채로운 스펙트럼의 연기뿐만 아니라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으로 대중의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는 그녀가 오랜만에 스크린을 통해 관객과 만나는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

​자신의 꿈과 함께 진정한 사랑을 깨달아가는 여자의 세밀한 감정 변화를 디테일하게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가수에서 어엿한 배우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최정원은 천재적인 재능을 가졌지만, 세상을 향한 큰 욕심이 없는 무명 화가 ‘철우’ 역을 맡았다

. SBS 드라마 [너를 사랑한 시간], MBC 드라마 [보그맘] 등 안방극장에서 강렬한 눈도장을 찍는 데 성공한 그가 <나의 이름>으로 첫 스크린 데뷔작이자 주연에 나서는 만큼 영화 속에서 보여줄 색다른 매력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따스한 분위기의 티저 포스터는 전소민과 최정원이 함께 보여줄 섬세한 연기를 더욱 기대케 한다. 마치 서로를 향해 바라보는 듯한 두 사람의 시선은 영화 속에서 보여줄 애틋하고 아련한 감정을 불러일으킨다.

​여기에, “사랑은 그렇게 다시 찾아온다”는 서로가 운명적 사랑의 시작임을 깨달은 두 사람이 전할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이렇듯 진한 사랑의 감성과 여운을 선사할 <나의 이름>은 관객의 마른 감성을 채워줄 유일한 영화로 10월 극장가에 따스한 온기를 불어넣을 것이다.

전소민, 최정원이 선사할 감성 멜로 <나의 이름>은 오는 10월 14일 개봉해 관객과 만난다.
ⓒ (주)안전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