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빈, 네이버 나우 'SAP' 출연…"대표되니 책임감 생겨"
기사입력  2020/09/14 [10:48]   진기환 국장

[(주)안전환경일보=진기환 국장]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겸 CEO 유빈이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유빈은 지난 10일 가수 자이언티가 호스트로 진행하는 네이버 NOW. 'SAP'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자이언티의 'SAP' 시즌 2 첫 게스트로 출격하게 된 유빈은 "너무 영광이다.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지난 5월 21일 발매된 싱글 '넵넵(ME TIME)' 이후 근황을 묻는 질문에 유빈은 "요즘 회사 운영을 하고 있다.

또 회사에 다른 아티스트가 있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신인도 발굴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자이언티는 "굉장히 공격적인 대표님이 됐다는 소문을 들었다. 무슨 뜻이냐?"라고 물었고, 유빈은 "아티스트일 때는 '저 섭외해 주세요'라는 말을 할 일이 없다.

하지만 대표가 되고 나니 책임져야 할 아티스트가 생겨서 이제는 '소속 아티스트도 섭외해 주세요'라는 말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는 영수증 정리를 안 해봤는데, 정리하면서 비용이 어떻게 발생하는지, 몰랐던 것들 것 이해하게 되니까 재미있는 것 같다. 한 번쯤 다들 뭔가 운영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유빈은 2018년 데뷔 11년 만에 솔로 아티스트로 나서며 발매한 곡 '숙녀'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어떤 곡이 제 색깔에 잘 맞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 앨범에 수록곡은 두 곡이지만 6개월을 고민했던 것 같다. 데뷔 후 첫 솔로 앨범이라 고민도 많았고, 맞는 색깔을 찾느라 일 년은 공부만 한 것 같다"라며 당시 심경을 전했다.

오랜 시간 고민 끝에 유빈이 선택한 장르는 시티팝. 유빈은 "원더걸스에서도 그렇고 '언프리티 랩 스타'도 있었기 때문에 당연히 힙합이나 알앤비, 걸크러시한 음악을 할 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았다"라며 "어떤 색이 날 가장 잘 표현할 수 있을지 많은 고민을 하다 '내가 좋아하고 관심 있는 게 바로 내 것이 아닌가? 그렇다면 나를 한정 짓지 말고 다 보여주자"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그래서 "시티팝 장르에 도전하게 됐고, 자연스럽게 보컬로 선보이게 됐다. 굳이 랩을 넣고 싶지는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오랜 시간 몸담았던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 혼자 힘으로 만든 앨범 '넵넵(ME TIME)'에 대한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하나하나 결정해야 하는 게 상상한 것보다 힘들었다. 앨범의 폰트, 글씨 크기, 컷 하나하나를 제가 다 결정해야 했다. '그동안 많은 걸 결정하는 부분을 다른 분들이 감당해 줬구나. 결정하는 게 많이 어려운 거구나'를 느꼈다."
(사진= 르 엔터테인먼트 제공)
ⓒ (주)안전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