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피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기아차, ‘직무중심 상시공채’로 전환
기사입력  2019/02/14 [09:32]   김효상

 

1.jpg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의 대졸 신입사원 채용 방식이 올해부터 상시 채용으로 바뀐다.

현대기아차는 14일,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신입사원 채용방식을 '상시 공개채용'으로 바꾼다고 밝혔다.

우선 올해부터 대졸 신입사원 채용을 정기 공개채용에서 상시 공개채용 방식으로 전환한다.

기존 연 2회 고정된 시점에 채용하는 정기공채 방식으로는 제조업과 ICT 기술이 융복합하는 미래 산업환경에 맞는 융합형 인재를 적기에 확보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인재선발 역시 인사 부문이 아닌 각 현업부문이 필요한 인재를 직접 선발하는 직무 중심으로 바뀐다.

각 부문이 특정 직무의 인력이 필요한 시점에 채용공고에서부터 전형, 선발 등 모든 채용과정을 직접 진행한다. 선발 역시 각 부문이 차별화된 채용방법과 전형 과정으로 직무 역량 중심으로 인재를 뽑는다.

현업부문이 직접 채용을 진행하기 때문에 기존 정기공채보다 지원자가 직무에 대한 세부정보와 필요한 역량을 더욱 상세하게 알 수 있다.

지원자 입장에서도 관심 있는 직무를 중심으로 필요 역량을 쌓으면서 연중 상시로 지원할 수 있다.

현대·기아차는 인력채용 외에 조직 변경과 인력관리 등도 각 부문이 자율적으로 실행하고 의사결정을 하도록 해 경영 환경 변화에 따른 대응력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 (주)안전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